커뮤니티
예배와 속회로 성장하는 교회
2019년 교회 표어

커뮤니티

Community

임마누엘 News
Immanuel Korean United Methodist Church

“신용철 목사님 40년 성역 마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임마누엘한인연합감리교회 댓글 0건 조회 324회 작성일 19-10-18 05:37

본문

임마누엘교회 담임목사 은퇴찬하예배 드려 ... 후임으로 이준협 목사 부임


“잠깐 공부하러 유학 왔다가 목회를 시작해 지금까지 왔습니다. 제가 미국에서 영어로 공부할 수 있었던 것도, 그리고 28년 동안 한 교회에서 목회하고 은퇴하게 된 것도 모두 주님의 은혜입니다.”


지난 13일 주일 마리에타 소재 임마누엘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은퇴하게 된 신용철 목사의 소감이었다. 한국에서 12년, 그리고 도미 후 임마누엘교회 한 곳에서 28년 간 목회하고 은퇴하는 신 목사의 은퇴찬하예배는 지역의 동료 선후배 목회자들과 성도들 12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이 예배를 통해 신용철 목사는 은퇴의 마음을 고하며 하나님과 성도들에게 감사를 표한 후, “조기 은퇴를 하게 된 것은 전적으로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 교회의 회복과 새로운 부흥을 위한 결단이었다”고 65세의 나이에 조기 은퇴하게 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 은퇴찬하예배는 김효식 목사(Rock Springs UMC)의 사회와 김경곤 목사(트리니티한인연합감리교회)의 기도, 김세환 목사(아틀란타한인교회)와 이제선 목사(애틀란타 한인교회 협의회 회장) 축사, 교회 평신도대표들의 찬하패 및 꽃다발 증정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특별히 이날 예배에는 신용철 목사와 오랫동안 애틀란타에서 함께 목회하며 교분을 쌓아왔던 김정호 목사(뉴욕 후러싱제일교회)가 “로마에서도 증언하여야 하리라!”(행 23:11)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정호 목사는 애틀란타 목회 초기 정인수 목사, 신용철 목사와 함께 목회세미나를 하고 운동을 하며 우정을 쌓았던 추억들을 전하며 “바울이 미래를 전혀 예측할 수 없는 감금된 상태에서도 로마를 향한 선교의 길에 순종했던 것처럼 신 목사님도 앞을 알 수 없는 은퇴 이후의 시간 속에서도 예측 너머 우리를 인도하시는 주님의 손길을 경험하고 그 뜻에 순종하는 새로운 사역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은퇴한 신용철 목사는 한국의 목원대학교 신학대학을 졸업한 후 충청도 당진지방에서 목회를 시작했으며, 서울 임마누엘감리교회 부목사, 서울 아가페감리교회 담임목사로 시무한 후, 지난 1991년 도미해 게몬신학교를 졸업하고 임마누엘교회를 담임하며, 그 동안 애틀란타 감리교 연합회 회장, 동남부 감리교 연합회 회장, 애틀란타 한인교회 협의회 회장 등으로 교회연합 사역을 위해서도 헌신해 왔다. 은퇴 이후 신용철 목사는 작은 미자립교회를 섬기고, 해외선교지를 방문해 지원하는 사역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은퇴하는 신용철 목사의 후임으로는 연합감리교회 북조지아연회의 파송으로 이준협 목사가 담임의 바통을 이어받게 되었다. 후임 이준협 목사는 한국에서 감리교신학대학과 신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신학생 시기에는 감신대 신학과 학생회장, 감신대 목원대 협성대 신학부의 연합체인 감리교신학생협의회 의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감리교 동부연회에서 안수 받은 후 기독교대한감리회 본부 신문사인 기독교타임즈의 기획부장, 신촌의 대표적 청년공동체인 창천교회 청년부 담당목사로 사역했으며, 지난 2014년 도미해 아틀란타한인교회의 셀 디렉터와 선교담당 부목사로 사역해 오던 중, 지난 2018년 2월 임마누엘교회의 회복을 위해 부목사로 파송받았으며, 이번 신용철 목사의 은퇴와 함께 담임목사로서의 사역을 시작하게 되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